PRODUCT SEARCH

검색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자원순환 관련뉴스

자원순환 관련뉴스

다양한 자원순환 관련뉴스를 확인해보세요.

게시판 상세
SUBJECT GS칼텍스, '에너지플러스 에코'…친환경·자원순환에 앞장
WRITER 주식회사 그린앤프로덕트 (ip:)
  • DATE 2022-06-17 12:25:57
  • VIEW 42
  • RATE 0점
  • LIKE 추천하기

GS칼텍스 임직원이 지난 5월 19일 창립 55주년을 맞아 페트병 뚜껑을 활용한 에코 화분 만들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GS칼텍스 제공


GS칼텍스(대표 허세홍 사장) 임직원은 지난 5월 19일 창립 55주년을 맞아 ‘에너지플러스 에코 화분 만들기’와 ‘에너지플러스 에코 숲 가꾸기’ 봉사활동에 나섰다. 친환경 경영을 실현하고, 자원 순환 생태계를 만들어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에너지플러스 에코는 GS칼텍스가 지난 4월에 자원 순환에 초점을 맞춘 순환 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론칭한 친환경 통합 브랜드다.

이 회사 임직원들은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5월 18일부터 7월 11일까지 서울 본사와 여수공장에서 페트병 뚜껑을 수집한다. 수집한 페트병 뚜껑은 친환경 복합수지를 생산하는 협력사에 의뢰해 분쇄한 뒤 업사이클링 화분으로 탈바꿈한다. 화분 1개를 제작하려면 페트병 뚜껑 50~100개가 필요하다. 임직원들은 이 화분에 식물을 심어 복지시설과 노인·청년 가구 등에 기증할 계획이다.

이 회사 임직원들은 5월 26~28일 서울 상암동 노을공원의 ‘에너지플러스 에코’ 숲에 나무를 심는 행사도 했다. 친환경 실천을 인증한 사람 수만큼 나무를 심는 것이 행사의 골자다. 회사 관계자는 “창립기념일을 맞아 에너지 기업의 특성과 친환경 순환 경제를 결합해 봉사활동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GS칼텍스는 폐플라스틱의 물리적·화학적 재활용을 바탕으로 플라스틱 생산·소비·재활용을 반복하는 자원 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2010년부터 물리적 재활용 사업을 추진해 국내 정유사 가운데 유일하게 친환경 복합수지를 생산 중이다. 폐플라스틱 재활용을 통해 전체 복합수지 중 10%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화학적 재활용 방식으로 분해한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석유정제 공정에 투입하는 실증사업도 시작했다. 향후 실증사업 결과를 활용해 2024년 가동 목표로 연간 5만t 규모의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생산설비 신설 투자를 계획 중이다. 설비 규모를 100만t 규모로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회사 관계자는 “친환경 순환 경제를 결합할 수 있는 기술 개발과 이를 활용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기사링크 :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2060766401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